카카오follow
로그인
 Basket  My page  Info & Policies  
검색
 
 


지오의 2012년 여름

지난 여름에 찍은 사진들을 정리하다가 폭풍 업뎃합니다. :)

 

뉴욕 퀸즈에 있는 노구치 박물관(The Noguchi Museum)이에요. 늘 편안한 쉼을 얻을 수 있는 공간이지요. 작품들이 여유롭게 전시되어 있어서 부담이 없고, 크기도 적당하답니다.


건축가이자 가구 디자이너였던 이사무 노구치가 직접 만든 공간인만큼 디자인도 뛰어나 기분까지 상쾌해집니다. :) 뉴욕에서 활동하셨던 - 김환기 작가 같은 - 한국분의 미술관도 뉴욕에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sm
 
sm
 
sm
 
sm
 
sm
 
여름 휴가를 보냈던 프랑스.
마침 루브르 박물관의 Les Arts Decoratifs 에서 루이 뷔통 - 마크 제이콥스 전시회가 진행 중이어서 구경을 갔어요.
각기 다른 시대의 요구에 맞춰 파리와 뉴욕에서 디자이너/사업가로서 성장한 두 사람. 그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좋은 전시회였답니다.
 
sm
 
sm

파리에서 조금 떨어진 지베르니로의 여행.. 모네의 생가와 가장 유명한 '수련'을 그렸던 연못. 지베르니에 가면 왜 이곳에서 인상주의가 시작되었는지 느낄 수 있지요.
색연필과 스케치북을 준비해서 지오에게 수련을 그리게 했어요. ^^
 
sm
 
sm
 
sm
 
sm
 
음.. 의도는 알 수 있으나 딱히 비슷하다고 할 수는 없는. -.-;;
 
sm
 
동네를 구경하다가 놀이터가 보이면 그냥 지나치지 못해서 잠깐 쉬어가요. 룩북에서 방금 튀어나온 듯한 쉬크한 아이들도 구경하구요..! 
 
sm
 
sm
 
sm 
 
자주 가는 브런치 가게들이에요.
 
sm
 
sm
 
sm
 
한편으로 겁이 나지만 만지고 싶은.. ㅋ
 
sm
 
Anais & I 디자이너 Jane 의 롱아일랜드 별장에 초대를 받아 놀러갔어요.

건축가 남편이 디자인한 아름다운 집과 싱그러운 정원,
나의 위시 리스트에 있는 가구들과 조명들,
맛있고 건강한 음식, 그리고
즐거운 대화와 사랑스러운 아이들, 영리한 개 Pastis...

마당에 있는 수영장에서 아나이스와 실컷 수영도 하고, 루카스, 니콜라스와 바닷가에서 깔깔대며 많이 웃었던 여름날.
 
sm
 
sm
 
sm
 
sm
 
sm  
 
sm
  
sm
 
sm
 
 
 
비밀번호 확인 닫기
이선영 늘 스타일리쉬한 예쁜 지오양, 그새 많이 컸네요. 여름 사진이니 지금은 더 훌쩍 컸겠죠? 지오양과 같은 나이의 딸을 키우는 엄마인데요, 이렇게 문득 예전 사진을 보게 되면 시간을 잡고 안놔주고 싶은 기분이 들어요... 너무 빨리 커버리는것 같아요...ㅠ.ㅠ 2013-02-05 15:22:40
김소영 안녕하세요, 선영님,
지난 가을에 한국에 다녀오고서 더 큰 것 같아요.. "개성 있는" 지오 얼굴을 회원님들도 자꾸 보니, 아는 집 아이처럼 예쁘게 봐주시는 듯 해서 늘 감사합니다. :) 저도 지오가 더 이상 안 컸으면 좋겠다는 생각 자주 해요. ㅠㅠ
2013-02-05 21:22:31
이주현 덕분에 저까지 여행을하는듯한 ㅎㅎ
지오양 예쁘게 건강하게 꿈많은 아이로 자라기를 기도하께여
2013-02-21 01:07:28
김소영 주현님, 지오에게 이렇게 좋은 말씀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
'꿈많은 아이'라는 말 참 좋네요. :)
2013-02-21 10:50:40
chloem 서울에 있다가 NJ로 이주했는데요. babybubble NYC랑 같은 곳 맞지요? 서울 베이비버블 온라인의 제품들 babybubble nyc에서도 구입 가능한가요? nyc 사이트에 문의글 올려뒀는데 확인 전이신 것 같아 여기에 글 올려봐요. 2013-04-10 22:48:47
석현주 소영님~^^ 안녕하시죠^.^?!지오양이 확실히 애띤모습이네요~구엽구엽♥
아나이스 디자이너분의 별장도 넘 멋지구요
멋쟁이 지오양과 사랑돋는 2013년 되세요~♬
2013-04-23 11:35:28
김소영 뉴욕 사이트는 제가 끼어있긴 하지만, 한국 베이비버블과는 별도의 회사입니다. 도움되는 답변이길 바래요~

현주님, 잘 지내시죠? 지금 다시 사진들 보니, 지오가 정말 어려보이네요. ㅋ 아이들은 쑥쑥 커요~ 현주님도 따뜻한 봄 행복하게 보내세요. :)
2013-04-24 02:26:12
조정진 너무우 이뻐요~
저도 생의 반을 빠리에서 지낸 사람인데
너무나 그립네요..
2013-05-18 22:34:42
김소영 정진님, 부럽네요. 생의 반을 빠리에서 사셨다니요. ^^
저도 기회가 된다면 꼭 살아보고 싶은 도시에요~
2013-05-24 00:34:18
name password